세계 AI 분야의 선구자 한민홍 교수, 故윤동석 前고려대 공과대학장

        제1회 고공영웅(高工英雄, KUCE Heroes)으로 선정


왼쪽부터 김중훈 고려대 공과대학장한민홍  고려대 교수 부부故윤동석 교수 

부인 박원균 여사故윤동석 교수  윤덕훈 대전대 교수이준호 고려대 사업부학장


여름을 재촉 하는 비가 촉촉히 내리던 지난 515, 공과대학은 제 1회 고공영웅(高工英雄, KUCE Heroes) 선정 기념식을 열고 선정자들을 축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공과대학은 졸업생 및 교원(은퇴 교원 포함) 중에서 국가 과학기술 발전에 이바지한 공적이 현저한 인물을 선정하여 예우하는 고공영웅(高工英雄, KUCE Heroes) 제도를 매년 시행하는 것으로 정하여 제1회 선정자를 발표했다.


지난 해 말, 후보를 추천 받아 제3DAC회의에서 최종 선발된 제 1회 고공영웅으로 세계 AI 분야의 선구자 한민홍 교수와 前고려대학교 학장 故윤동석 교수가 선정 되었다.


한민홍 교수는 1990년 세계 최초 무인자동차를 개발하고 1993년 세계 최초 도심자율주행, 1995년 고속도로자율주행 등 자율주행자동차의 신기원을 연 인물이다. 정년 퇴임 이후에도 ㈜첨단차를 설립하여 무인, 자율주행 연구를 계속해온 위대한 공학자의 모범을 보여준 영웅이다.



 故윤동석 前 고려대 공과대학장



故윤동석 ()고려대학교 학장은 철 야금(冶金) 분야의 권위자로 포항종합제철소 설립의 산파 역할을 하였으며 종합제철소 건설에 직접 참여하여 우리나라 철강산업의 기틀을 마련한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또 고려대학교 학장으로 재임시 고려대학교 공과대학이 단일 단과대학으로 정식 출범하여 이후 세계적인 대학으로 발전 하는데 초석을 놓는 등의 공로가 인정되어 제 1회 고공영웅으로 선정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