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적인 연구활동으로 지속 가능한 미래 열어

네이처(Nature), 고려대의 연구 성과 집중 조명

 

고려대학교의 혁신적인 연구 성과와 비전이 5 28 발간된 국제적 학술지인 네이처 인덱스 2020 한국 특집호(Nature Index 2020 Korea Supplement) 게재됐다

네이처가 별도의 지면을 통해 고려대학교의 연구 성과를 집중 조명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QS세계대학평가에서 4 연속 아시아 사립대 1위를 차지하고 2019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연구자 7명의 연구자가 이름을 올리는  최근의 연구 성과를 인정받은 것을 계기로 진행됐다. 


이번 네이처 인덱스 한국특집호에서는 고려대가 기후변화환경파괴만성질환과 같은 여러 사회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며 지속가능한 미래를 열고 있는 것에 주목했다▲건축사회환경공학부 노준홍 교수의 차세대 태양전지 연구 ▲환경생태공학부 옥용식 교수의 환경 정화기후 변화 저감  폐기물 관리에 대한 연구 ▲의학과 김영훈 교수의 부정맥  심장 질환 연구 ▲화학과 조민행 교수의 다차원 분광학 연구를 대표적인 예로 들며 고려대의 활약상을 소개했다


네이처 인덱스는 지난 1993년 한국을 커버기사로 다룬 적이 있으며 한국 특집호를 발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이번 특집호에서 네이처는 한국이 코로나19 대처하는 모습에 주목하며 혁신적인 연구와 체계적인 개혁인재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선도자(First Mover) 나서고 있다고 평가했다


관련 기사 보기 (https://www.nature.com/articles/d42473-020-0012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