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수상

  

금속 나노입자의 크기와 모양을 제어할 수 있는 합성기술을 개발해

우리나라 나노 연구의 역량을 높이고 산업 발전의 기반을 강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9월 수상자로 심상준 고려대 화공생명공학과 교수를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심상준 교수는 금속 나노입자의 크기와 모양을 제어할 수 있는 합성기술을 개발해 우리나라 나노 연구의 역량을 높이고 산업 발전의 기반을 강화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나노미터 크기의 금 나노입자는 독특하고 독성이 없는 특징 덕분에 질병진단이나 암치료 등의 의학 분야와 전자화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가능성이 높은 물질이다.


그간 산업계와 학계에서는 금 나노입자를 원하는 구조로 미리 설계하거나 다양한 구조나 형상을 만들 수 없어 기존에 계면활성제를 이용한 합성방법으로는 한계가 많았다.


심상준 교수는 생체분자인 DNA를 골격으로 이용해 모양과 크기를 균일하게 제어할 수 있는 금 나노입자 합성 기술을 개발기존에 볼 수 없었던 독특한 구조와 광학적 성질을 갖는 금 나노입자를 제조하는 데 성공했다.


DNA의 자가 조립 특성을 이용해 원하는 모양과 구조대로 금 나노입자를 만들고 이를 통해 다면체 외에 비대칭적인 형상의 입자도 정교하게 제조할 수 있음이 밝혀진 것이다.


심 교수는 "각 분야에 필요한 나노입자를 다양하고 정교하게 만들 수 있는 새로운 합성방법을 제시한 데 의미가 있다"며 "항암치료를 비롯해 바이오센서촉매전자기기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폭넓게 적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과기정통부가 주최하고 한국연구재단과 서울경제신문이 공동 주관하는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은 과학기술자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 1997년 마련됐다수상자는 미래부 장관상과 상금 1천만 원을 받는다.

  

(서울=연합뉴스신선미 기자

(서울=뉴스1) 주성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