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최근 중국 칭화대를 통해 ‘한국의 도시계획과 설계’를 출간한 건축학과 김세용 교수와 해당 책 커버 이미지(이상 왼쪽부터)


고려대학교 공과대학(학장 김용찬) 건축학과 김세용 교수가 한국과 중국의 건축 관련 교류를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최근 김세용 교수는 한국의 도시계획을 중국에 전수하고자 중국 명문 칭화대를 통해 ‘한국의 도시계획과 설계(城市规划设计在韩国, Urban Planning and Design in South Korea)’를 출간했다.


그동안 한국과 중국은 정치, 문화 등 여러 방면에서 밀접한 관계를 이어 왔지만 도시계획 및 설계 분야에서는 교류가 부족했던 터였다. 이에 김 교수는 단편적으로만 소개되던 도시계획의 우수성을 체계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국내 도시 공간의 변천사 및 법률 체계부터 도시재생, 스마트시티 등 주목받는 대표적인 이슈를 이번 책에서 집중적으로 다루고 있다.


책의 세부 구성을 살펴보면, 한국 도시의 이해를 위한 기초이론과 생생한 사례로 이루어진 총 22편의 글(총 6부, 22장)이 중국어 원문으로 실렸고, 이해하기 쉽도록 200여 개의 삽도도 포함됐다. 또한, 원고와 감수는 고려대와 칭화대 등 한국과 중국의 도시계획 학자 15인의 참여로 전문성을 극대화해 눈길을 끈다.  / 공과대학신문